바이든 美 대통령 “한국군 55만명에 백신 제공할 것”



투데이코리아=김동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국군 55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5만명의 한국 군인들이 미군과 협력하고 있다”며 “이 모든 국군장병들이 접종할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협력으로 백신 생산량을 늘릴 것”이라며 “우리가 가진 역량을 결집해서 전세계에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