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천안함↔연평해전 혼동 글 사과…‘자질논란’ 비화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박지현(26)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천안함 피격사건과 제2연평해전을 혼동한 게시물을 작성했다가 연이은 지적 폭격을 받자 사과했다. 하지만 공당 최연소 대표에게 쏠려있던 이목은 자질 논란으로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해수호 용사분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천안함 피격사건을 언급하려 했다가 제2연평해전과 혼동한 것에 대한 사과다. 그러면서 “상처 받으셨을 유가족과 생존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