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는 李 부부 논란…野 “김혜경 ‘불법갑질’ 자행” 질타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공무원 사적 이용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김씨의 논란에 대해 ‘과잉 의전’이 아닌 ‘불법갑질’이라고 못 박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측은 김씨 감싸기에 나섰다. 허은아 국민의힘 대변인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잉 의전은 ‘의전’의 수위가 지나쳤다는 뜻이다. 하지만 김씨는 애당초 의전의 대상이 아니었으므로 이는 과잉 의전이 아닌 ‘불법 갑질’ 논란”이라고 질타했다. 허 대변인은 “게다가 의전을 행하는 주체는 피해자인 공무원”이라며 “피해자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