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채 논란’ 김현아 “SH사장 후보 사퇴”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부동산 4채를 보유해 다주택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 1일 오후 페이스북에 “SH 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합니다.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 후보자는 남편과 공동 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남편 명의로 부산 금정구와 중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가지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진 사퇴한 만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후보자를 선정해 정책에 차질이 없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