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두환, 저승길에서도 저주” 악담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저승길에 올라서도 남녘 민심의 저주와 비난을 받은 역도라면서 고인에 대해 악담을 퍼부었다. 27일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단평 ‘지옥에 가서도 저주를 면치 못할 극악한 대결광’에서 전 전 대통령의 사망소식을 전하며 “그는 남조선에서 12·12숙군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하고 온 광주시를 피바다에 담갔던 극악무도한 살인마”라고 썼다. 그러면서 매체는 “두 손을 인민들의 피로 물들이고 권력을 강탈하고 민주를 교살한 도저히 용서 못할 치 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