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발된 ‘文·尹 오찬’…”윤석열, 임기 전부터 靑 압박 나선 것”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협치를 내세웠던 윤석열 당선인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16일 오찬을 취소해 임기 시작 전부터 정권 압박에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예정되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회동은 실무적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면서 “실무 차원에서 협의는 계속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김은혜 당선인 대변인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은 실무적 협의가 마무리 안 돼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