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확진자 9일 오후 6시 이후 직접 투표 가능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의 대선 본투표를 일반 선거인과 같은 방법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별도로 마련된 임시 기표소에서 실시된 확진·격리자의 사전투표가 주먹구구식으로 실시되며 유권자들의 불신과 불편을 일으킨 데 따른 긴급 사태수습으로 풀이된다. 선관위는 7일 오전 긴급 전체회의를 열어 본투표 당일인 9일 오후 6시 이후 확진자도 투표함에 직접 투표하는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9일 본투표에 참여하는 확진·격리자는 오후 6시 전후로 일반인 선거인 투표가 종료된 후 임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