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 한은 총재 지명…尹 측 “협의하거나 추천한 적 없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담당국장을 지명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과 인사 배경 설명이 달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인선 과정과 관련해 청와대 측은 “한은 총재 직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선인 측 의견을 들어 내정자를 발표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한국은행 총재의 경우 윤 당선인은 특정 인사를 추천한 적이 없다”고 일축하며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