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체제’ 與, 靑 거리두기 성공적…친문 충돌 뇌관은 여전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송영길 체제 더불어민주당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요구 카드가 통했다. 문제는 계파 갈등이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등 여러 안건을 두고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송영길 대표의 위기는 현재진행형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비문재인(비문)계로 분류되는 송 대표는 청와대와의 입장과 대조적인 행보를 보였다. 물밑에서 측근들이 일부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낙마 불가피론을 언급하면서 당·청 간의 확실한 선이 필요하다고 못 박은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