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尹·安 단일화’에 “낙동강 오리알”불구 독자노선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거대 정당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 비판했다. 3일 심 후보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동연 후보에 이어 오늘 안철수 후보도 단일화를 통한 선거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윤·안 후보 단일화에 이 후보 쪽 결집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가하면 한편으로는 이 후보의 당선가능성에 대한 회의감도 있을 수 있다”며 “오늘 단일화가 이후 선거구도에 복잡한 변수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후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