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의원직 사퇴…“불신이 커져 어떤 말을 해도 오해만”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을 빚은 곽상도 의원이 “불신이 커져 더 이상 국회의원 활동을 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전하며 2일 오전 의원직을 사퇴했다. 곽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안과 관련해 어떤 말을 해도 오해만 더 커지고 불신이 거두어지지 않아 사퇴를 결심했다”고 말하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몸통이 누구이고, 7천억 원이 누구에게 귀속되었는지도 곧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아들의 성과퇴직금의 성격이나 자신이 대장동 또는 화천대유에 관여된 것이 있는지도 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