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윤석열, ‘야권단일화’ 두고 줄다리기…“현실성 낮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공식적으로 “결렬”됐다고 밝혔으나 데드라인으로 여겨지는 오는 28일 투표용지 인쇄시작일까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단일화를 두고 윤 후보와 안 후보 간의 담판이 이뤄질 예정이다. 전날인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TV토론에서 안 후보는 “양당의 단일화 가능성이 열려 있느냐”는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질문에 “이미 다 결렬됐다고 선언을 했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반면 같은 질문에 윤 후보는 잠시 뜸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