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아내 생각에 울컥 “기저질환 있어…남편으로서 미안”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코로나19 의료봉사를 돕고 자신의 선거운동에 함께한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최근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하며 “남편으로서 미안하다”며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안 후보는 13일 유튜브 기자회견에서 “솔직하게 제 아내는 기저질환이 있다. 그런데도 제 선거운동을 돕고 의료봉사를 하다가 이렇게 확진된 것 같다”며 “생각보다 증세가 좋지 않아서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고 밝혔다. 당초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후보 등록을 한 뒤 특별 기자회견을 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