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무용론’ 논란에 尹, “성별 문제 아닌 진압 장비 써야”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최근 인천 소재 한 빌라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으로 불거진 ‘여경 무용론’ 논란에 대해 “여경이냐 남경이냐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와 함께 7일 마포구 홍익자율방범대를 찾아 밤 9시부터 방범대원들과 일대 주택가, 상가 지역을 약 30분 동안 동행 순찰을 마친 뒤 “남자 경찰도 범죄자가 완력이 대단한 사람이면 제압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범죄 진압과 장비 사용에 있어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현장 경찰의 상황 판단을 존중해야 할 제도적 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