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기도지사 두고 ‘메머드급 인사’ 총출동 신경전 격해진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경기도지사 자리를 두고 여야에서 메머드급 인사들이 총출동하게 됐다. 민주당에서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표가 출사표를 던졌고, 국민의힘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혔다. ‘미니 대선’급으로 판이 커지면서 수도권이 지방선거 승패를 가를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31일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화했다. 유 전 의원은 “제가 가장 깊이 고민한 것은 저 유승민이 경기도 행정의 책임자가 되는 것이 경기도민에게, 국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