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다음달 27일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합의…文도 ‘화답’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여야가 최근 국회의 뜨거운 감자인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시기를 최종 합의했다. 언론계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대안을 논의한 뒤, 9월27일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도 “여야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추가적인 검토를 위해 숙성의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민정 협의체를 구성해 내달 26일까지 언론중재법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