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말뿐인 협치?…“尹, 정책 강행 어려울 것”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임기 시작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윤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의 관계가 악화일로인데다가 여소야대 정국에서 윤 당선인이 초반부터 개혁을 진두지휘하기에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 “졸속 결정에 안하무인”, “치졸하다”면서 맹폭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차기 정부 출범까지 46일 남았다. 체계적 정책 실현에 분초를 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