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경찰의 과잉 불법수사” 靑 하명 의혹 제기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6일 경찰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에 대해 “조사 장소, 방법, 형식 등 모두 형사소송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불법수사를 자행하는 공안 경찰에 항의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 3일 마포구청 내 커피숍에서 서울시 시설계획과 업무 담당자로 근무했던 공무원을 상대로 1시간 가량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며 “청와대의 하명없이 과잉 불법수사를 할 수 있느냐”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참고인이 ‘해당 업무를 시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며 오 시장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