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와 대만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우크라이나와 대만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파키스탄 대사는 또 다른 위기를 경고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전과 중국과 대만 사이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

국제사회가 주목하는 가운데 파키스탄의 주미 파키스탄 특사는 뉴스위크에 인도와 분쟁 중인 파키스탄 국경의 긴장이 또 다른 위기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

금요일은 인도가 분쟁 중인 카슈미르 지역의 인도가 관리하는 특별하고 반자치적인 지위를 폐지한 조치인 370조와 35A조를 철회한 지 3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뉴델리는 수십 년에 걸친 반군으로 곤경에 처한 지역의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반면, 이슬라마바드는 국제적 차원에서 장기간 지속되는 불화에 대한 불법적 변화를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정이 핵으로 무장한 남아시아의 두 라이벌 사이에 계속해서 마찰을 불러일으켰지만,

파키스탄 대사 마수드 칸은 국제 사회가 이 문제에 대해 위험한 무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han은 “예를 들어 우크라이나, 인도 태평양 지역과 같은 국제 영역의 여러 발전으로 인해 미국 또는 기타 유엔 상임 회원국이

먹튀검증 국가 안전 보장 이사회는 카슈미르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계속되는 무관심의 주문이 카슈미르를 국제 사회의 맹점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결국 카슈미르가 매우 민감한 지역에 위치하고 있고 이 지역에 파키스탄, 인도, 중국의 3개 원자력 발전소가 있기 때문에 이것은 위험합니다.”

그리고 이 세 세력 모두 3/4세기 전 영국의 인도 아대륙 식민화가 끝난 이후 여러 주요 전쟁의 중심에 있는

히말라야 영토의 광활한 카슈미르 지역의 일부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카슈미르와 힌두교 통치자가 이끄는 대부분의 무슬림 인구의 운명은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에 최초의 대규모 분쟁을 촉발시켰으며, 인도와 파키스탄은 계속해서 세 차례의 전쟁을 더 벌이고

최근 몇 년 동안 불안하고 드문 휴전으로 계속 충돌했습니다. 작년 2월에야 도달했습니다. more news

파키스탄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중국은 카슈미르의 극동 지역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인도는 라다크라고 부르는 지역과 중국이 악사이 친이라고 부르는 지역 사이에 또 ​​다른 분쟁 중인 경계가 존재합니다.

두 강대국은 50년 전에 이 지역에서 전쟁을 했으며 최근 몇 년 동안 충돌이 다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인도가 공식적으로 잠무라고 불리는 카슈미르와 함께 별도의 연방 영토로 라다크를 통합한

지 몇 달 후인 2020년에 치명적으로 변한 일련의 접전에서 충돌이 다시 나타났습니다. 카슈미르.

이동 3주년을 맞아 중국 외교부 화춘잉(Hua Chunying) 대변인은 금요일 기자들에게 카슈미르에 대해 “중국의 입장은 분명하고 일관적”이라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카슈미르 문제는 인도와 파키스탄 간의 역사에서 남겨진 문제”라고 말했다.

“이것은 국제사회의 공통된 견해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당시 관련 당사자들이 자제와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당사자들은 일방적으로 현상을 바꾸거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