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대필’ 곽상도, 대장동 의혹 고발에 적반하장…왜?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아들이 성남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아 ‘대장동 의혹’에 휩싸여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재명 캠프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곽 의원을 고발했다. 이재명 캠프 측은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지급이 성남시장 시절 이재명 지사의 설계에 따른 것이라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 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한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미 대장동 개발 의혹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