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하게’·‘일보후퇴’ 홍준표…“조국 과잉수사 생각 바꾸겠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는 생각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였다는 생각을 꺼내들었다 당 내부와 여론의 비판을 받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며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국민들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간 소신발언을 하며 강경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