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불안한 화해…“사실상 오월동주”왜?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갈등을 마무리 짓고 대선까지 ‘원팀’을 유지하기로 했으나 당내에서는 사실상 오월동주라는 말이 상당하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 대부분이 이 대표를 환영하지 않는 동시에 대선과 동시에 치뤄지는 재·보궐선거에서 공천과 관련해 주도권 싸움이 재연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7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의총 분위기에 대해 “의원들 중 ‘이 대표가 잘했다’고 옹호한 분은 아무도 없었다”며 “후보 뜻을 따라주는 쪽으로 여론이 움직였다”고 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