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 부동산 정책,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 분노”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임대인, 임차인 모두 분노하고 고통은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청년과 서민들은 좌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윤 전 총장은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발표할 때마다 집값이 뛰어올랐다”며 “부동산 정책은 이권카르텔의 지배로부터 한 사람, 한 사람의 주거권리와 미래를 지켜내는 헌법정신 수호의 문제”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세부적 정책마다 다양한 견해를 갖고 계신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살펴듣고 희망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