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靑 총장직 사퇴 압박에 추미애 “법률적으로 맞지 않는 황당한 주장”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통해 “헌법·법률상 의무를 저버리고 정치 무대로 뛰어들면서 대통령의 신임마저 저버린 배은망덕한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추미애 전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와 같이 주장하며 “”윤 전 총장은 역사의 심판을 피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문재인 정부의 사퇴 압박 주장에 대해서도 “법률적으로 맞지 않는 황당한 주장”이라며 “정권에 탄압받는 ‘피해자 코스프레’는 덩치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그러면서 “검찰총장의 법률관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