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거리두기 4단계에 “국민들 고통 생각하니 제 어깨 무겁다”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야권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는 것과 관련 국민들의 고통 가중을 우려했다. 정부를 향해선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수도권 지역에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가 12일 0시부터 25일 24시까지 2주일 간 적용된다고 한다”며 “이제까지 희망을 갖고 버텨오신 국민들께서 또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견디셔야 할지 생각하니 제 어깨가 한없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