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무속인 선대본 실세’ 의혹 “사실 무근” 해명에도 논란 지속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 후보 부부 주변에 무속인들이 있다는 의혹이 짙어지면서 해명으로도 논란의 불길은 잡히지 않는 분위기다. 17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건진 법사’로 알려진 전모 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등 선거운동 전반에 관여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이에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는 전씨를 고문으로 임명한 바가 전혀 없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