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박근혜 만나기…친박 “과거 반성·사과 먼저했어야”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나보겠다고 밝히면서 보수의 정통성을 인정받으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4일 윤 당선인은 이날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이) 건강이 회복돼서 사저에 가시게 돼 다행”이라며 “저도 다음주부터 지방을 좀 가볼까 하는데 퇴원하셨다니까 찾아뵐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는 ‘오는 5월10일 대통령 취임식에도 초청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원래 전직 대통령은 오시게 돼 있고, 당연히”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