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동시 병역기피’ 의혹…”의학적 이해 힘들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동시 병역기피’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법무부가 제출한 자료로 윤 후보의 ‘고무줄 시력’이 확인됐다며 허위 부동시 진단을 통한 병역 면탈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지난 3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법무부가 전날 제출한 자료를 비공개로 함께 열람한 뒤 윤 후보의 과거 시력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박주민 의원은 윤 후보의 시력이 병역을 면제받았던 1982년에는 좌안 0.8, 우안 0.1로 시력 차이가 0.7이었지만, 1994년 공무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