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적폐 수사’ 발언 일주일…文·靑 “지켜보고 있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적폐 수사’ 발언을 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를 요구한 지 약 일주일,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윤 후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후보의 발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께서 하실 말씀은 하셨고, 지켜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켜보고 있다’는 말의 주체가 청와대인지, 문 대통령인지를 묻는 질문에 “두 가지 다 해당될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9일 공개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