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염치와 상식 지키겠다” 사퇴표명…이재명 측 “쇼한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차기 대선에도 불출마할 입장을 밝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윤 의원에 대해 “사퇴의사는 전혀 없으면서 사퇴 운운하며 쇼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속보이는 사퇴 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님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송구하다”며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