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秋 ‘저격글’에 불쾌감 표시…秋 ‘글 삭제’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이 역할을 시작한 첫날부터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저격한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추 전 장관을 향해 ‘불쾌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 열린 비공개 본부장급 회의에서 추 전 장관이 올린 페이스북 글을 언급하며 “내가 온 첫날, 이게 뭐냐”면서 “이건 개인이 모욕을 받는 차원이 아니라 선거를 망치자는 거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전 장관을 향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