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근 정운현, 尹 지지…“괴물보다 식물 대통령이 낫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이낙연(현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당시 후보의 캠프 공보단장이자 최측근으로 불렸던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괴물보다 식물 대통령이 낫다”고 주장했다. 정 전 실장의 이번 결단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삶과 행태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최악보다 ‘차악’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정 전 실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지인의 주선으로 윤 후보를 만났고, 윤 후보로부터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당혹스러웠지만 결국 수락했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