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31일 ‘양자토론’ 이견 못 좁히고 무산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31일 양자토론 무산됐다. 이날 저녁 개최 예정인 토론회에 자료를 지참할지 여부를 놓고 이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31일 고민정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에서 “대한민국의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나온 후보가 보좌진이 써 준 모범답안 없이는 국정에 대해서 토론할 능력이 없다니 참으로 딱하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다. 반면 국민의힘 측은 민주당이 억지를 부리며 토론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일희 선대본부 대변인은 “15대 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