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특권층·기득권 직면할 수 있느냐가 ‘사이다’의 조건”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우리 사회 특권층에 대해 할 말 할 수 있냐, 민생을 가로막는 기득권 구조에 대해 피하지 않고 직면할 수 있느냐가 바로 국민께서 판단하시는 사이다의 조건”이라고 밝혔다.이재명 지사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사이다’의 조건은 누구를 향한, 무엇을 위한 거침없음이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이 지사는 “최근 ‘이재명답지 않다’며 ‘사이다’로 돌아오라는 말씀도 하신다”며 “‘사이다’라는 말이 그저 거침없이 말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이 지사는 “이재명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