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 구속, 인사권자로서 사과”…野 “李, 청와대 입성 상상하면 끔찍”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대장동 로비·특혜 의혹에 대해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발언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명으로 지목돼 현재 구속 수사중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를 정면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권후보인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 전 기자들과 만나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 노력했지만, 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