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옹호 발언’ 유감 표명 후 올린 사진…“토리야 사과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뒤 SNS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다. 지난 21일 밤 윤 전 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는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을 찍어 올리며 “석열이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