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자는 자정까지 모임 허용하자”…與, ‘백신패스제’ 건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기준 오후 10시까지 실내 영업이 제한된 카페·식당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는 이용을 자정까지 허용하는 ‘한시적 백신 패스제’ 도입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위드코로나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성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TF 3차 회의에서 “지난 1년 8개월 간 고강도 거리두기 정책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어려움 매우 크고 국민적 피로감도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이를 감안해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사적 모임 확대하는 이른바 ‘한시적 백신패스제도 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