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靑 싫으면 붉은 기와에 적와대로”…김용태 “경박하고 유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 용산 이전 방침을 두고 “청와대가 싫으면 기와 색깔 빨갛게 바꾸고 이름도 적와대로 바꾸라”고 조롱조의 글을 남겼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3선 국회의원의 수준이 너무 경박해서 제가 다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지붕을 빨갛게 바꾼 합성 사진을 올리고서는 “정령 청와대가 싫다면 기와 색깔 빨갛게 바꾸고 이름도 적와대로 바꾸고 들어가면 안 될까”라고 말했다. 빨간색은 윤 당선인이 속한 정당인 국민의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