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 VS ‘최→홍’…野, 깐부맺고 대선 전장行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야권의 ‘깐부(같은 편)’ 맺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국민의힘 유력 차기 대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같은 당 전 원내대표이자 당내 최다선(5선)인 주호영 의원을 영입했고, 홍준표 의원은 당내 차기 대권 경쟁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캠프에 영입했다. 주 의원은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 전 총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무너져버린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와 법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사람은 윤 전 총장 뿐”이라며 “(그가) 이재명을 막아내고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룰 우리 국민의 필승 후보”라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