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 대사, 文 ‘독도 그림’ 설 선물 반송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날 선물을 반송 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이날 문 대통령이 보낸 설 명절 선물을 받지 않고 반송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보낸 선물 포장 겉면에는 독도에서 해가 뜨는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기 때문이다.주한 일본대사관 측은 한국 정부에 “(독도는)역사적 사실을 고려해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고 마이니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