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장애인 시위, 대비된 이준석의 ‘말’과 김예지의 ‘무릎’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지하철 점거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출근길 시민을 볼모로 삼는 불법”이라며 거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같은 당 김예지 초선의원이 28일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며 사과에 나섰다. 다소 이례적인 장면이었다. 김 의원은 28일 오전 8시쯤 서울 지하철 경복궁역 3호선 승강장에서 열린 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기자회견에 시각장애인 안내견 ‘조이’와 함께 참석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공감하지 못한 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