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체적 난국’ 노정희, 선관위 부실투표 파문에 ‘오지랖’ 지적도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유권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던 제20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기간 동안 코로나 확진 및 격리 유권자들의 참정권 행사에 뜬금없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먹구구식 부실투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민심과 여야의 분노도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특히, 국민적 분노에 노정희 선관위원장은 사과문을 냈지만, 말미에 “후보 여러분도 선거 결과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민 화합에 힘써달라”면서 끝나지도 않은 대선 뒷이야기를 꺼냈다. 정치권에서는 ‘도 넘은 오지랖’이라며 비판했다. 노정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