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文, 피마르는 자영업자 자립생존하게 해야”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장기화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자 극단적 선택을 한 마포 맥주집 사장의 비보에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전 감사원장)가 “(문재인 정권은) 의미 없는 현금살포를 중단하고 자영업자들이 자립 생존에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4일 최 후보는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한 뒤 자신의 SNS를 통해 “자영업자분들의 고통이 이제는 살려달라는 절규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방역당국의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대한 지적으로 풀이된다. 앞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