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야당 비판위해 ‘세월호 참사’ 인용…“역겹고 구역질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가만히 있으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국민의힘도 가라앉을 것”이라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같은 이름의 세월호 선장을 언급하자 네티즌들이 “역겹고 구역질 난다”는 등 맹비난하고 있다. 추 전 장관은 3일 자신의 SNS에 ‘벌거벗은 임금님 전략이 통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준석 선장의 세월호는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던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 가만히 있으면 구조의 손길이 곧 미칠 것처럼 아이들을 속이고 대피 행동을 막았다. 그리고 혼자 탈출하고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