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 달’ 김부겸···“복지국가 시작 노력, 밥값 하는 총리 될 것”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취임 한 달을 맞아 “힘겨운 국민 삶을 책임지는 복지국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밥값 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시간이 정말 쏜살같다. 취임한 지 한 달”이라며 “총리 공관 풍경이 오늘에야 눈에 들어온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총리도 직장인처럼 아침에 출근했다 밤에 퇴근하는 일상의 반복이라 사실 공관 둘러볼 겨를이 없었다”며 “공관은 총리가 사는 집이기도 하지만, 국내외 주요 손님들을 모시는 공식 행사를 위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