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타개노력 尹, 日 총리와 통화 “양국 관계 개선 협력 공감”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노역 등의 문제로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한일 관계가 최악일로로 치달았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총리가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하는데 공감했다고 일본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총리는 11일 오전 10시부터 윤 당선인과 15분 동안 가진 전화회담에서 먼저 대선 승리를 축하하고서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같이 협력해 나가겠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통화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