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이력 논란’ 김건희 “너무나 부끄러운 일, 모든 것이 제 잘못”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말하며 자신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김건희 대표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었다”며 “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고백했다.그는 “진작에 말씀 드려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하다”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됐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제가 없어져 남편이 남편답게만 평가받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