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코로나 확진…“공관서 7일 간 재택 치료”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기재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6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홍 부총리는 이날부터 7일 간 공관에 머물며 재택 치료에 돌입키로 했다.기재부는 “홍 부총리는 현재 특이한 증상 없이 세종시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며 “업무는 비대면 유선 등으로 자택에서 차질 없이 수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홍 부총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 장관 회의 등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