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진중권 요즘 부쩍 날 비판…염려마라 모두 안고간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청소년들에게는 인자한 할아버지 같은, 장년들에게는 맏형 같고 청년들을 내 아들, 딸 같이 생각하는 그런 대통령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16일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김종인, 진중권 두 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서는 것을 보니 이번 경선은 내가 유리한 국면으로 전개되는 모양”이라며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 급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한 라디오 방송에서 홍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