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부스터샷’ 문 대통령 “일정들 정상적으로 수행…크게 힘들지 않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서가 지난 15일 오전 9시쯤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고 오후 참모진에게 “오늘 하루 다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고 추가 접종을 해보니 크게 힘들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3월23일과 4월30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1·2차 접종을 완료한 바 있다. 질병당국은 국내에서는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과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요양병원 입소·입원 및 종사자들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해보기


추천 기사 글